지난해 주식부호 순위 요동…게임 창업주↑ 대기업 오너↓

지난해 국내 증시 시가총액이 2020년에 비해 283조원 가까이 늘어난 가운데 업종별 희비가 엇갈리면서 주식부호 순위도 요동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