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적과 동침

죽은 적과 동침

죽은

후방주의 모음 PASIR MAS: 장교 I Wok Muhammad가 말레이시아군(MAF)에서 25년 동안 복무하면서 결코 잊지 못할 한 가지는

죽은 공산주의자 두 명의 시신과 함께 밤을 보내야 하는 것입니다.

85세의 퇴역 군인은 이 사건을 회상하며 1957년 자신과 약 50명의 다른 군인들이 페락(Perak)의 바투

가자(Batu Gajah)에 있는 숲에서 공산주의자들을 추적하는 작전에 참여했을 때 일어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죽은 적과 동침

Wok과 그의 팀원들은 공산주의자가 있다고 알려진 지역에 도착하기 위해 새벽녘에 3시간 넘게 정글을 걸어서 횡단해야 했습니다.

“우리는 부비트랩이나 공산주의자의 매복을 경계하면서 정글을 통과했습니다.

“보안을 위해 팀원 중 일부는 중화기로 무장했습니다. 공격에 대비해 가벼운 무기로 무장했다”고 그는 이곳 캄풍 부누트

수수에서 자신의 저택을 만났을 때 말했다.more news

두 아이의 아버지는 몇 시간의 추적 끝에 작전을 지휘하는 상병이 그 지역의 언덕 주위에 숨어 있는 7명의 공산주의자를 찾아냈다고 말했습니다.

적군을 발견하자마자 팀은 발포하여 2발을 쏘았고 나머지는 가까스로 탈출했습니다.

“두 명이 총에 맞아 땅에 떨어지는 것을 보았지만, 시신에 폭탄이나 함정이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로 서두르지 않았습니다.

그는 “우리는 실제로 위험을 피하기 위해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멀리서 밧줄로 살해된 공산주의자들의 다리나 팔다리를 고정하는 훈련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Wok은 날이 어두워지면서 다음 날 실제로 나가기 전에 자신과 여러 팀원이 교대로 시신을 운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이 시신을 짊어질 차례가 되자 긴장한 그는 습한 숲속 탓에 시신에서 악취가 났다고 말했다.

“밤에 우리는 피가 야생 동물, 특히 호랑이를 유인할까봐 두 시신 근처에서 가능한 한 낮잠을 자지 않고 깨어 깨어 있어야 했습니다.

“저희도 공산주의자 2명을 사살해 다른 공산주의자들이 공격할까봐 걱정했는데 다행히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수술은 다음날 끝났다”고 덧붙였다.

Wok은 자신이 국가에 봉사하고 공산주의 위협으로부터 말레이시아를 지켜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그의 노력으로 여러 메달을 수상했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Ahli Mangku Negara, Pingat Seri Mahkota Kelantan, Pingat Perkhidmatan Setia 및 Pingat Khidmat Berbakti를 받았으며 1962년에 콩고에서 1년 동안 복무하도록 지정되었습니다. 베르나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