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알홀 수용소에서 이라크인의 문제 송환 내부

시리아 알홀 수용소에서 이라크인의 문제 송환 내부

‘나는 목숨을 구하려고 탈출했는데 갑자기 알홀이라는 이름이 이슬람 국가와 같다.’

시리아 알홀 수용소에서

토토 광고 지난달 380명 이상의 이라크인이 시리아 알홀 캠프에서 북부 이라크로 조용히 송환됐다. IS) 그룹입니다.

2019년 3월 시리아의 마지막 IS 거점인 바구즈가 함락된 이후 알홀에서 이라크인이 송환된 것은 처음이었다. , 이라크 – 시리아 국경에 가깝습니다.

5월에 알홀과 이라크의 제다 1 캠프를 방문하는 동안, 송환된 사람들이 천막에 텐트를 치고 있는 동안 The New Humanitarian은 대규모 송환의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제기하는 문제와 투명성 부족으로 가득한 프로세스를 발견했습니다. .

이라크, 시리아, 알홀 캠프, 바그다드, 니네베, 모술, 카야라 마을을 보여주는 지도.

시리아 알홀 수용소에서

이라크 정부는 알홀에서 현재 귀환이 허가된 500명의 이라크 가족 중 첫 94가구가 5월에 니네베 지방 모술 시 남쪽에 위치한 수용소로 2년

이상 동안 IS의 지배를 받고 있다고 확인했다고 확인했다. 2014년과 2017년 사이.

가족들은 이라크 주변의 집으로 돌아갈 수 있기 전에 적어도 몇 달 동안 그곳에 갇힐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지방 정부와 IS에 피해를 입고 귀국자를 원망하고 두려워하는 지역 민간인들의 거센 반발이 있다.

상황이 너무 민감해서 공개적으로 이야기하려는 사람은 거의 없었지만 귀환이 허가된 500가구는 IS와 강한 연계가 없는 것으로 여겨지는 바구즈

이전 시대의 것으로 여겨진다. 새로운 인도주의자 그들도 IS 아래서 고통을 겪었고 이제 집에 돌아오는 것이 허용되지 않으면 다시 한 번

희생당하는 느낌을 받습니다.More news

사람들이 여전히 극단주의자일지 모른다고 두려워하는 수백 명의 사람들을 환영하기를 꺼리는 이라크 수용소 주변 지역 사회에서 송환 과정에 대한 신뢰를 높이려는 시도는 거의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들은 또한 이라크 대표단을 포함하여 알홀을 떠나기 전에 귀국한 사람들이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을 모르는 것 같았습니다.

카야라 타운의 제다 1 캠프 근처에서 상점을 운영하는 31세 샤크르 마흐무드(Shakr Mahmoud)는 “그들은 모두 IS 대원들이었기 때문에 우리에게 위험합니다.”라고 New Humanitarian에 말했습니다.

이라크 정부는 조사 과정을 통해 이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나는 우리 정부가 그들을 여기로 데려온 이유를 모르겠습니다.”라고 마흐무드가 덧붙였습니다. 그는 IS가 통치하는 동안 잔학 행위를 목격했으며 특히 탈출을 시도하던 4명의 어린이를 포함한 온 가족이 처형되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습니다.

Mahmoud와 다른 Qayara 지역 주민들은 다른 지역에서 온 이라크인들이 왜 니네베에 있는 수용소로 보내졌는지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또는 서부 이라크의 거대한 광활한 안바르 지방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