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넘은 여자는 상장폐지”…막말에도 임원 임명 논란

우리나라 주식시장을 관리하는 한국거래소에서 임원 인사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여성은 “서른 살 넘으면 상장폐지”라는 식의 비하 발언을 일삼아온 인물이 부이사장에 임명된다는 건데, 직원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