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 직면한 엔씨 김택진…”깊이 성찰하고 재점검하겠다”

엔씨소프트 창업자인 김택진 내부 구성원에게 최근 자사 게임을 둘러싼 각종 비판에 대해 사과하면서 반성과 변화를 약속했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전 임직원에 보낸 메일에서 “엔씨를 둘러싼 외부 반응이 냉담하다”며 “게임은 물론 회사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엔씨가 위기에 빠졌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말문을 뗐다.

기사 더보기